필리핀인, 코로나바이러스 생존자로서의 경험 공유

필리핀인, 코로나바이러스 생존자로서의 경험 공유
방콕–카를로 나바로와 그의 아내, 15세 딸이 지난 2월 필리핀에서 일본을 방문했을 때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알았지만 예방 조치를 취하면 살아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들은 마스크와 장갑을 끼고 손을 소독할 수 있는 알코올을 항상 가까이에 두었습니다.

그러나 48세의 세무 변호사 나바로는 귀국 후 증상을 보이기 시작했다. 필리핀에서 4번째 확진자가 되었지만 필리핀인으로는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more news

필리핀 북부 3분의 1에서 3월 16일부터 강화된 지역사회 검역이 시행되었으며, 수요일 기준으로 전국적으로 636명의 확진자와 38명의 사망자, 26명의 회복자가 있었습니다.

필리핀인

파워볼사이트 나바로는 회복된 사람 중 한 명으로, 죽음에 임박했다고 느낀 사람으로서 경각심을 일깨워주겠다고 다짐했다. AP 통신은 나바로가 필리핀 리파에 있는 농장에서 자가격리를 계속하면서 스카이프 영상 인터뷰에서 경험에 대해 5가지 질문을 했습니다.

파워볼사이트 추천 Q: 어디에서 바이러스가 의심되는가?

파워볼 추천 A: “일본에 있는 내내 기침이나 감기에 걸린 사람과 실제로 접촉이 없었어요. 그런데 돌아오는 길에… 기침을 심하게 하는 필리핀 사람 앞에 앉았습니다. 딸아이가 ‘아빠, 거기 앉으면 위험할 것 같아요. 당장 움직여야 해.’ 비행기가 이륙하려고 해서 움직일 수가 없었다. 그래서 다른 자리로 이동하기까지 20분이 더 걸렸습니다. 그리고 사실 필리핀에 돌아온 지 7일 만에 오한이 나기 시작했고 체온이 급변했습니다. 그리고 3월 3일 밤, 나는 기침을 심하게 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다음 날 아침, 나는 St. Luke’s(병원)에 가서 … 스스로 검사를 받기로 했습니다. 그것이 코로나19 환자로서의 여정의 시작입니다.”

필리핀인

Q: 환자가 된 기분은 어떤가요?

A: “병원에서 기침이 계속됐다. 오한은 여전했다. 그리고는 근육통이 있었다. 온 몸이 아팠다. 3일째부터는 사라지기 시작했다. 근육통이 사라진 것처럼. 오한이 … 왔다가 갔다. 하지만 기침은 여전히 ​​있었다. 설사를 하기 시작한 것은 5일이나 6일째였습니다. 그리고 의사는 겁을 먹었습니다. … 그날 저녁, 그들은 저에게 X-ray를 촬영했고 폐에서 폐렴이 발병하기 시작했음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그때쯤이면 오한이 돌아왔다. 그리고 6일째 되는 날 저녁에 열이 났습니다. … 제가 겪었던 증상들이었어요.”

Q. 어떻게 대처할 수 있었나요?

A: “아무도 방문할 수 없고 가족도 방문할 수 없기 때문에 병실에 혼자 있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정말로 고립되어 있습니다. 음압방입니다. 아내와 나는 거의 매시간 영상통화를 했다. 그녀는 내가 식사를 했는지, 물을 충분히 마셨는지 확인하기 위해 나를 확인하고 있었습니다. … 그리고 내가 두려움을 느낄 때마다 나는 즉시 아내와 딸에게 전화를 걸어 내가 병원에 ​​있다는 사실을 보류했습니다.”

Q. 가장 무서웠던 순간은 언제였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