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의

신한은행의 혁신적인 디지털 매장, 젊은 고객층 유치
신한은행은 지난달 신규 매장을 오픈하고 접근성을 높이고 영업시간을 연장해 고객에게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것을 약속했다.

서울 GS슈퍼 광진화양점 내 디지털은행에서 고객들은 이런 매장이 더 많이 생겼으면 하는 바람을 내비쳤지만, 일부 나이 드신

고객들은 서비스 이용에 어려움을 겪는 모습을 보였다.

신한은행의

먹튀검증 신한은행이 4월 12일 GS리테일과 손잡고 오픈한 신규 매장이 근무시간에 은행 방문이 어려운 젊은 직장인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서울에 거주하는 29세의 회사원 김씨는 “집근처에 이런 매장이 있어 퇴근 후 방문할 수 있어 좋다.

다양한 지역에 더 많은 매장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월요일 코리아타임즈.more news

김씨는 지난달 신용카드 재발급을 위해 디지털 데스크를 이용했다.

“처음에는 시스템이 낯설었지만 안내에 따라 차근차근 따라하다 보니 생각보다 쉬웠습니다.”

오후 8시까지 영업하는 디지털 데스크의 고객에게는 계좌 개설, 신용카드 재발급, 대출 상담 등 기존 지점에서 제공하는 거의

모든 서비스가 제공됩니다. 더 자세한 설명이 필요한 고객은 기존 지점에서 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는 창구와 영상 통화를 할 수도 있습니다.

기존 ATM과 유사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 키오스크도 매장 내부에 24시간 운영된다.

신한은행의

신한은행 관계자에 따르면 방문객의 약 70%가 20~30대다.

이러한 새로운 시도는 오프라인 매장 수를 줄이고 비접촉 서비스를 확대하여 조직을 축소하려는 기존 은행의 지속적인

노력과 일치합니다.
하지만 20~30대 고객과 달리 고령 고객은 새 기기에 익숙하지 않아 혼자서는 서비스 이용에 어려움을 겪는다.

“ATM이 있습니까?” 50대로 보이는 남성은 현금인출기의 업그레이드 버전을 제공하는 스마트 키오스크가 눈앞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기계를 검색하며 물었다. 그는 도움을 받은 후 간신히 신용 카드를 키오스크에 삽입했습니다.

또한 사람의 도움이 없는 은행에 대한 기성세대의 불신도 극복해야 할 또 다른 장벽입니다.

“(디지털 데스크에서) 은행원과 대화가 가능하다고 들었지만 실제로 사용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예를 들어 대출을 받는 것과 같은

것은 큰 문제입니다. 차라리 얼굴로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60세의 주부 노모씨는 스마트 키오스크를 이용해 입금한 뒤 코리아타임즈에

이렇게 말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코리아타임즈에 “초기 계획만 지키면 무인 매장을 운영하는 것이 이상적이지만, 고객이 도움이 필요한 한

매장에 어드바이저를 계속 파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간의 조언자가 아닌 고객을 도와야 하는 로봇이 월요일에는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광진화양점은 GS리테일과 협업해 만든 신한의 두 번째 혁신점이다. 첫 번째 매장은 강원도 정선시에 위치한 GS편의점이다.

신한은행은 가까운 시일 내에 GS리테일과 함께 매장을 늘릴 계획이며 위치는 논의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