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출퇴근하고 싶지 않다: 일부 말레이시아 노동자들

더 이상 출퇴근하고 싶지 않다: 일부 말레이시아 노동자들은 육로 국경이 다시 열려도 싱가포르에 정착
SINGAPORE: 금요일 아침(4월 8일) 집으로 가는 표를 받기 위해 Queen Street 버스 정류장에서 줄을 서 있던 Mr Azhar Samsi가 싱가포르에서

보내는 마지막 날이었습니다.

더 이상 출퇴근하고

토토사이트 36세의 말레이시아인이자 네 아이의 아버지인 그는 싱가포르에서 프로덕션 오퍼레이터로 일하다 2년 동안 가족과 떨어져 지내다가 마침내 집으로 돌아간다.
Azhar는 이제 전염병 이전처럼 매일 오토바이로 Johor와 싱가포르를 오가며 일할 것입니다. 이렇게 하면 싱가포르에서 방을 빌리는 데

드는 한 달에 S$500를 절약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일부 다른 말레이시아인에게는 매일 싱가포르와 조호르 사이를 통근해야 한다는 생각이 더 벅찹니다.more news

Kalai Selei(40세)도 주말에 집으로 가는 길에 버스 정류장에 있었습니다.

영업 사원은 싱가포르에서 임대한 방을 포기할지 여부를 결정하지 않았습니다. 비용은 여기가 더 높지만 매일 왕복하는 것보다 덜 피곤하다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그녀는 “두 달만 기다리겠다… 먼저 상황을 보고 싶다”며 “(코즈웨이)가 지난번처럼 막혀 있다”고 말했다.
보안관 마니 알라간(47)도 싱가포르에서 계속 임대하고 2주마다 조호르에 있는 가족을 방문할 계획이다.

매일 두 나라를 오간다면 밤 10시에 집에 도착하고 새벽 4시 30분에 출근해야 한다고 그는 말했다.

더 이상 출퇴근하고

예방 접종을 받은 여행자들을 위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간의 육로 국경이 4월 1일 재개되었습니다. 사람들이 검사나 격리 없이 어떤 형태의

교통 수단으로도 국경을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것은 2년 만에 처음입니다.

이전에는 육로를 통해 예방접종을 받은 통행로가 있었지만 버스가 지정되어 있는 할당량이 있었고 티켓이 빠르게 매진되었습니다.
ERA Realty 중개인 Alex Cheng은 일부 말레이시아 세입자가 임대 계약을 조기에 종료하는 것에 대해 질문했지만 싱가포르에서 방 임대에

대해 말레이시아인으로부터 여전히 많은 질문을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국경이 폐쇄된 동안 싱가포르에서 일하는 말레이시아인들의 방 수요로 인해 Woodlands의 임대료가 약 20% 인상되었다고 그는 말했습니다.

방 4개짜리 HDB 아파트의 임대료는 약 S$2,000에서 S$2,500로 인상되었습니다. 국경이 재개된 후에도 “수요는 여전히 매우 높다”.

그는 많은 근로자들이 주말에는 가족을 방문하고 평일에는 싱가포르에 머무르는 것으로 충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른 부동산 분석가 및 에이전트 CNA는 지난 몇 개월 동안 임대 수요가 매우 강했으며 개인 부동산과 공공 주택 아파트의 임대료가 여전히

상승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도시재개발청(Urban Redevelopment Authority) 데이터에 따르면, 중역 콘도를 포함한 개인 주택의 임대료는 작년에 9.9% 상승했다고

OrangeTee & Tie의 연구 및 분석 수석 부사장인 Ms Christine Sun은 말했습니다.
그녀는 “안전 관리 조치가 완화되고 국경이 더욱 개방됨에 따라 더 많은 말레이시아인, 특히 워크패스 소지자가 싱가포르로 돌아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는 특히 코즈웨이 근처 지역이나 Yishun, Sembawang 및 Woodlands와 같은 싱가포르 북부 또는 Jurong과 같은 섬 서부 지역에서 임대

수요를 높일 수 있습니다.”